기업대출 9.4조 늘어나…가계대출은 1조 넘게 줄어

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 제공
지난달 기업 은행 대출 규모가 9조 원을 넘어서며 9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회사채 시장이 경색되자 은행 문을 두드린 기업의 수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기준금리 인상 기조의 영향으로 가계대출은 9월 기준 처음으로 감소 전환했다.

13일 한은이 발표한 ‘2022년 9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9월 말 은행 기업대출 잔액은 1155조4608억원으로 전월 대비 9조3642억원 증가했다.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09년 6월 이후 9월 기준 역대 최대 폭 증가다. 분기 말 일시 상환 등 계절적인 감소 요인이 존재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업대출이 되려 크게 늘어난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특히 대기업의 경우 대출 잔액이 207조2197억 원으로 전월 대비 4조6532억 원 증가했다. 한 달 전보다 규모가 1조8천억 가량 확대됐다. 회사채 시장 위축으로 대기업의 대출 이용이 크게 늘었다는 설명이다. 회사채는 전월 대비 6천억원 줄었는데 투자심리 위축으로 발행 부진이 계속되면서 순상환 전환했다.

중소기업의 대출 잔액은 948억2410억 원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4억7110억 원 늘어난 수치다. 중소기업 대출은 주로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이나 운전자금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 제공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059조4957억원으로 전월 말 대비 1조2451억 원 감소했다. 은행 가계대출은 1~9월 누적 1조2천억 원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이 12일 빅스텝(기준금리 한번에 0.5%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는 등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지자 그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항목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주담대)는 전월 대비 9천억원 증가했는데 주택거래 부진이 지속되는 가운데 집단·전세자금 대출 취급도 줄어들며 취급 규모가 줄어들면서 증가세가 축소됐다. 기타대출도 2조1천억원 감소했다.

다만 한은은 가계대출이 감소세에 돌입했는지에 대해서는 조심스럽다. 황영웅 한은 시장총괄팀 차장은 “가계대출이 둔화되는 것은 맞지만 디레버리징(Deleveraging) 국면으로 전환했는지는 판단이 어렵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한편 같은 날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9월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금융권 가계대출 규모는 1조3천억원 감소했다. 지난 8월9천억원 증가했으나 9월 들어 감소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0.6%로 지난해 하반기 이후 둔화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전 금융권의 주담대 규모는 은행 집단대출을 중심으로 2조원이 늘었으며 전월(2조7천억원) 대비 증가 폭은 감소했다.

‘기업대출 9.4조 늘어나…가계대출은 1조 넘게 줄어’에 대한 내용을 요약했습니다. 내용이 더 궁금하시다면 글 제일 하단에 있는 [더 확인하기] 버튼을 클릭해 확인하세요.

출처 : 기업대출 9.4조 늘어나…가계대출은 1조 넘게 줄어

[ 기업대출 9.4조 늘어나…가계대출은 1조 넘게 줄어 ] 글에 대한 콘텐츠 저작권은 구글뉴스에 있으며, 구글 뉴스에서 RSS를 제공 받았습니다.

대출이 필요할 때

무직자, 주부, 직장인, 대학생, 신용불량자까지 직장인대출, 소액대출, 비상금대출, 개인대출, 모바일대출, 무직자대출, 신용대출, 소상공인대출, 사업자대출, 정부지원대출, 개인회생이 필요할 때 검색해보세요

대출
대출 정보 지식사이트

꼭 필요한 대출 정보

  1. 무직자대출
  2. 소액대출
  3. 비상금대출
  4. 주말대출
  5. 정부지원대출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