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갈아타기 지원’ 대환대출플랫폼 재추진할까

‘대출 갈아타기 지원’ 대환대출플랫폼 재추진할까

0 minutes, 3 seconds Read

지난해 진행중 은행 반발로 무산
금융위 이후 구체적 계획 안 내
핀테크는 사업 선정 ‘오매불망’

대출 금리가 연일 뛰면서 ‘대환 대출 플랫폼’이 다시 추진될 지에 핀테크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핀테크 업체 입장에선 대환대출 플랫폼은 대출비교 플랫폼이 포화된 상태에서 새로운 활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환대출 플랫폼은 금융 소비자가 금리가 낮은 대출 상품으로 쉽게 갈아탈 수 있도록 전체 금융기관의 금리를 한눈에 보여주는 것이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가 대환대출 플랫폼에 대한 업계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나 안심전환대출 등 다른 정책에 후순위로 밀리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위는 대환대출 플랫폼 출시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다는 입장이다.

금융위는 소비자 편익 차원에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환 대출 플랫폼 도입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빅테크 종속이 심해질 수 있다는 은행권 반발로 무산됐다.

‘금리 쇼핑’에 대한 소비자 욕구 및 정치권의 요구는 계속되고 있다. 특히 최근 대출이자 부담이 가중되자 대환 대출 플랫폼의 필요성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실제 4대 은행의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 19일 기준 4.3~6.11% 수준이 됐다. 지난달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2.9%로 역대 최대폭(0.52%p) 오르면서다. 가령 1년 전 연 3% 금리로 5억원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차주는 코픽스 영향만으로 이자가 기존 월 125만원에서 월 206만원으로 81만원 증가한 셈이다.

핀테크들은 자체적인 대출비교 서비스를 속속 내고 있다. 다만 이들 업계는 이미 포화상태라는 게 업계 관계자 전언이다. 한 소형 핀테크 업계 관계자는 “비슷한 서비스가 우후죽순 나오고 있는 데다가 빅테크 점유율이 막강하다”며 “대환대출 플랫폼 사업자로 선정되면 새로운 경쟁력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물론 대환대출 플랫폼 출시가 모든 핀테크에게 혜택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다. 앞서 사업자 접수만 한 채 대환대출 플랫폼 출시가 중단된 가운데 새로운 대환대출 플랫폼 안은 베일에 싸여 있기 때문이다. 어떤 회사를 사업체로 선정할지 그 기준이나 규모 등은 알려진 바가 없다.

핀테크업계 한 관계자는 “사업자로 선정되느냐 못하느냐가 업계에서 생사를 가를 것이라고도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금융위는 대환대출 플랫폼 출시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다는 입장이다. 업계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고 있지만 조율이 쉽지 않고, 최근 안심전환대출, 자영업자·소상공인 대환대출 등 비슷한 취지의 다른 정책을 준비하면서 대환대출 플랫폼에 대한 논의는 다소 후순위로 밀려 있다는 설명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대환대출 플랫폼에 대한 각계 입장에 충분히 공감하고 조율점을 찾고 있다”며 “안심전환대출,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환대출 등 최근 내고 있는 정책에 관심이 더 가는 측면도 있다”고 전했다.

seung@fnnews.com 이승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대출 갈아타기 지원’ 대환대출플랫폼 재추진할까’에 대한 내용을 요약했습니다. 내용이 더 궁금하시다면 글 제일 하단에 있는 [더 확인하기] 버튼을 클릭해 확인하세요.

출처 : ‘대출 갈아타기 지원’ 대환대출플랫폼 재추진할까

[ ‘대출 갈아타기 지원’ 대환대출플랫폼 재추진할까 ] 글에 대한 콘텐츠 저작권은 구글뉴스에 있으며, 구글 뉴스에서 RSS를 제공 받았습니다.

대출이 필요할 때

무직자, 주부, 직장인, 대학생, 신용불량자까지 직장인대출, 소액대출, 비상금대출, 개인대출, 모바일대출, 무직자대출, 신용대출, 소상공인대출, 사업자대출, 정부지원대출, 개인회생이 필요할 때 검색해보세요

대출
대출 정보 지식사이트

꼭 필요한 대출 정보

  1. 무직자대출
  2. 소액대출
  3. 비상금대출
  4. 주말대출
  5. 정부지원대출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