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스] ‘고금리 시대’ 재테크 전략은?…’갈아타기’부터 ‘대출 줄이기’까지

금리 인상 기조는 한동안 이어질 텐데요.

은행들도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은행은 오늘부터 정기 예·적금 상품 금리를 최대 1%p 올리고, 농협은행은 내일부터 예금 금리는 0.5%p, 적금 금리는 0.5∼0.7%p 각각 올리기로 했습니다.

신한은행과 국민은행, 하나은행 등도 조만간 예·적금 금리를 올릴 계획입니다.

오늘 기준, 시중은행의 예금 금리를 알아봤더니 우대 금리를 더해 최고 4.7%로 나타났습니다.

우리은행과 신한, 수협은행 등의 예금 금리도 4% 중반이었습니다.

4%대 금리는 지난 2012년 이후 10여 년 만입니다.

정기적금 금리는 최고 10%인 곳도 있습니다.

1년 만기 기준으로 알아보니, 우대금리를 더해 적금 금리 5%가 넘는 상품들이 꽤 있었습니다.

은행들이 소비자를 유치하기 위해 예·적금 금리 인상 경쟁에 나선 겁니다.

5대 시중은행의 예·적금 잔액도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 655조 정도였던 예금잔액은 9개월여 만인 지난달 말, 760조 원을 넘어섰고,

35조 원 정도였던 정기적금 잔액 역시 9개월 사이 4조 원 넘게 늘었습니다.

고금리 시대에 소비자들은 어떤 전략으로 투자에 나서고 있을까요?

소비자들은 자금을 짧게 굴려 쉽게 갈아탈 수 있는 단기 예금을 활용하기도 하고요.

수시로 입출금을 하며 이자를 챙기는 일명 ‘파킹통장’ 등 여러 상품에 돈을 쪼개 넣는 방식으로 재테크를 하기도 합니다.

[오건영 / 신한은행 부부장 : 아직 5%까지 닿지는 않았지만 4% 후반대 금리도 나오고 있거든요. 그런데 1년제로도 잘 몰리지 않은 건 기본적으로 지금 금리가 더 오를 거라는 기대가 크기 때문에 1년 동안 묶는 것보다 최대한 단기로 가져가겠다는 인들은 좀 강한 것 같습니다.]

한국은행도 이런 상황을 반영해 은행의 정기적금 최소 만기를 현행 6개월에서 1개월로 개정할 예정인데요.

그렇게 되면 내년 4월부터는 한 달짜리 ‘초단기 적금’도 출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에선 예·적금 금리 인상의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예금 금리가 올라가는 건 은행의 자금조달비용이 늘어나는 것이기 때문에, 대출 금리 상승의 또 다른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고금리 시대에 재테크 방식에 대해 대출의 경우 고정금리 상품으로 갈아타는 전략을 활용하고 보유자산을 팔아서라도 불필요한 대출은 줄이라고 공통적으로 조언합니다.

올해 안에 은행 예금 금리 연 5%, 대출 금리 연 8%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예·적금 등 안정적인 금융 상품으로 뭉칫돈이 몰리는 ‘역 머니 무브’ 현상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뉴스] ‘고금리 시대’ 재테크 전략은?…’갈아타기’부터 ‘대출 줄이기’까지’에 대한 내용을 요약했습니다. 내용이 더 궁금하시다면 글 제일 하단에 있는 [더 확인하기] 버튼을 클릭해 확인하세요.

출처 : [더뉴스] ‘고금리 시대’ 재테크 전략은?…’갈아타기’부터 ‘대출 줄이기’까지

[ [더뉴스] ‘고금리 시대’ 재테크 전략은?…’갈아타기’부터 ‘대출 줄이기’까지 ] 글에 대한 콘텐츠 저작권은 구글뉴스에 있으며, 구글 뉴스에서 RSS를 제공 받았습니다.

대출이 필요할 때

무직자, 주부, 직장인, 대학생, 신용불량자까지 직장인대출, 소액대출, 비상금대출, 개인대출, 모바일대출, 무직자대출, 신용대출, 소상공인대출, 사업자대출, 정부지원대출, 개인회생이 필요할 때 검색해보세요

대출
대출 정보 지식사이트

꼭 필요한 대출 정보

  1. 무직자대출
  2. 소액대출
  3. 비상금대출
  4. 주말대출
  5. 정부지원대출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