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전세대출 금리 0.28%p↓…세입자 주거비 경감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케이뱅크는 세입자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세대출 연 이자율을 0.26~0.28%포인트 낮췄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 전세 대출 이자율은 연 3.57~4.67%로 조정됐다. 케이뱅크는 앞서 지난 6월과 7월에도 전세 대출 이자율을 내렸다.

케이뱅크는 아파트담보대출(아담대) 이자율도 내리고 생활안정자금 한도는 확대했다. 아담대 고정금리형 혼합금리 상품 이자율은 고객에 따라 연 0.17~0.18%포인트 낮췄다. 이 상품은 이자율은 이날부터 3.8~4.29%로 조정됐다.

아담대 생활안정자금 한도는 기존 1억원에서 2억원으로 늘렸다. 케이뱅크 고객은 보유 중인 아파트를 담보로 최대 2억원까지 신용대출 이자율보다 낮은 아담대 이자율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케이뱅크는 앞서 지난 2월(고정금리)과 3월(변동금리), 6월(변동금리·고정금리), 7월(변동금리·고정금리)에 아담대 이자율을 낮췄다. 금리 인상기에 고객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지난 6월말 기준 아담대 고객 평균 이자율은 잔액 기준 연 2.9%다.

케이뱅크 아담대는 신청부터 대출금 입금까지 100%로 비대면으로 가능하다. 한도는 대환은 최대 10억원이고 생활안정자금은 최대 2억원이다. 2020년 8월 출시한 케이뱅크 아담대는 지난 2월 누적 잔액 1조원을 넘겼다.

케이뱅크는 30~40대 실수요자 주거비 경감에 아담대가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말 기준 케이뱅크 아담대 고객 74.9%가 1주택자다. 19.8%는 2주택자다. 1~2주택자가 전체 94.7%에 달한 것. 연령층은 40대가 48.3%로 가장 많았다. 30대가 35.4%로 뒤를 이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아담대와 전세대출의 금리를 낮추고 정부 방침에 따라 아담대 생활안정자금의 한도를 높였다”며 “앞으로도 고객 부담 경감과 혜택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케이뱅크, 전세대출 금리 0.28%p↓…세입자 주거비 경감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사진=케이뱅크] 2022.08.04 ace@newspim.com

 

ace@newspim.com

‘케이뱅크, 전세대출 금리 0.28%p↓…세입자 주거비 경감’에 대한 내용을 요약했습니다. 내용이 더 궁금하시다면 글 제일 하단에 있는 [더 확인하기] 버튼을 클릭해 확인하세요.

출처 : 케이뱅크, 전세대출 금리 0.28%p↓…세입자 주거비 경감

[ 케이뱅크, 전세대출 금리 0.28%p↓…세입자 주거비 경감 ] 글에 대한 콘텐츠 저작권은 구글뉴스에 있으며, 구글 뉴스에서 RSS를 제공 받았습니다.

대출이 필요할 때

무직자, 주부, 직장인, 대학생, 신용불량자까지 직장인대출, 소액대출, 비상금대출, 개인대출, 모바일대출, 무직자대출, 신용대출, 소상공인대출, 사업자대출, 정부지원대출, 개인회생이 필요할 때 검색해보세요

대출
대출 정보 지식사이트

꼭 필요한 대출 정보

  1. 무직자대출
  2. 소액대출
  3. 비상금대출
  4. 주말대출
  5. 정부지원대출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