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당 정치를 무너뜨릴 수 있을까? 한국 내 '제3극' 모색 기세 오르고 있지만 이념 격차 커…총선까지 두 달 : 도쿄신문 TOKYO Web

[Seoul = Mikihiko Ueno]4월 10일 개표를 앞둔 한국 총선을 앞두고 보수·진보 양대 정당과 거리를 두는 '제3극' 확대를 위한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목표는 두 주요 정당이 무소속 유권자의 투표를 통해 주 의회에서 과반수를 확보하고 통제하는 것을 방지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념적 격차가 커 힘을 하나로 모으는 것은 어렵다는 인식이 뿌리 깊게 자리잡고 있다. 최근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제3자가 돌파구를 마련한 사례는 극히 드물었다.

◆ 제1야당 전 대표, 신당 창당

이낙연 의원(오른쪽에서 세 번째)과 이준석 의원(맨 왼쪽)이 4일 대한민국 국회에서 열린 '새로운 미래' 정당 창당대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 우에노 미키히코)

문재인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이낙연(71) 전 제1야당 민주당 대표도 올해 초 탈당했다. 그는 “거대 여야 정당이 장악한 파멸적인 정치를 무너뜨리겠다”고 선언하고, 민주당과 보수 여당인 국민의힘 양쪽과 거리를 두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이낙연이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은 국민의힘을 탈당한 이준석(38) 씨다. 그는 전직 당 간부로 알려지면서 이낙연 의원과 공통점이 많고, 당내 비주류 계파의 발판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언론에서는 두 사람이 힘을 합쳐 힘을 합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낙연 의원(왼쪽)과 이준석 의원이 4일 대한민국 국회에서 열린 '새로운 미래' 정당 창당대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 우에노 미키히코)

이낙연 의원(왼쪽)과 이준석 의원이 4일 대한민국 국회에서 열린 '새로운 미래' 정당 창당대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 우에노 미키히코)

그러나 그는 첨예하게 대립하는 두 정당 출신이기 때문에 외교와 경제 정책에 있어서 큰 차이가 있다고 한다. 미래신당 창당대회에서 연설한 이준석 의원은 “현재로서는 일부 의견 차이가 있다”고 인정했다. 그의 측근은 “합병이 좋은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선거회의…”성공 사례는 거의 없다.

지난 총선 때 등장한 제3극은 양대 정당을 탈당한 현직 정치인들의 상조단체라는 측면도 있었다. 2000년 이후 6번의 총선에서 제3자가 선거를 장악한 경우는 2016년 단 한 번뿐이었습니다. 그의 재임 4년 동안 그들 대부분은 양대 정당에 숨어 지냈다.

국내정치 전문가인 이재묵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는 자신이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단결력 갖춘 차기 대선후보
▽강력한 현지 지지기반
이런 일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는 “정치적 이념보다는 선거 목적으로 모이는 경향이 강한 제3극에서의 성공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Elite Bos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